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종편 출연 여성, 재입북 뒤 南 비난 '반복되는 씁쓸함'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7-17 20:08
국내 종편 방송에 출연해 북한 실상을 폭로하며 입담을 뽐냈던 탈북 여성이 재입북한 것으로 알려져 파문이 일고 있습니다.

이 여성은 최근 북한 대외 선전 방송에 출연해 남한 생활을 맹비난했는데요.

북한 선전에 탈북자의 남한 생활이 역이용되는 행태가 반복되면서 씁쓸함을 남겼습니다.

먼저 북한 매체에서 어떤 발언을 했는지 들어보시죠.

[임지현(전혜성) / 탈북·재입북자 : 남조선은 제가 상상하는 그런 곳이 아니었습니다. 제가 돈을 벌기 위해서 술집을 비롯하여 여러 곳을 떠돌아다녔지만, 어느 곳 하나 제 마음대로 되는 것이 없었습니다. 모든 게 돈으로 좌우되는 남조선에서는 저같이 조국을 배신하고 도주한 여성들에게 차려지는 것은 오직 육체적 고통과 정신적 고통이 따르는 그런 것들이었습니다.]

북한 방송에서 자신을 '전혜성'이라고 밝힌 임지현 씨는 남한 방송에 출연했고, 짜인 각본대로 방송했다는 말도 털어놓았습니다.

[임지현(전혜성) / 탈북·재입북자 : 저는 돈도 벌고 연기도 하고 싶다는 생각에 괴뢰 TV조선에서 제작하는 반공화국모략선동방송 모란봉클럽에 출연하게 되었습니다. 대본에 나와 있는 내용들은 본인의 의사와는 상관없이 자기네들이 시키는 대로 무조건 하라고 강박하고 있습니다.]

과거에도 남한으로 탈북했다가 재입북한 사람이 북한 선전 방송에 등장하는 경우가 많았는데요.

지난 2006년 탈북해 국내에서 박인숙이란 이름으로 거주하던 박정숙 씨가 2012년 재입북해 우리 사회를 맹비난했던 일도 우리 사회에 씁쓸함을 남겼습니다.

[박인숙(박정숙) / 2012년 재입북 탈북자 : 말할 수 없는 괴로움과 고통 속에 돈에 짓눌리고 병에 시달리고... 헤매던 사람들이 돈을 준다고 하니깐 무슨일 인지도 모르고 그리로 달려갑니다. 가보면 모두 저와 같은 사람들입니다.]

정부는 임지현 씨 재입북 자체를 이례적으로 보고 있진 않습니다.

지금까지 재입북한 인물이 북한에 등장한 사례가 25건 되고, 이 가운데 5명은 또다시 탈북했다는 배경 때문인데요.

하지만 임 씨처럼 한국의 종합편성채널 방송에서 버젓이 활동하다가 북한에 돌아간 경우 북한 체제 선전에 남한의 방송이 이용되는 격이어서 탈북자 집단 출연 프로그램 형식이 이대로 괜찮은 것인지 짚어봐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