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D-1...추경안·정부조직법 막판 줄다리기
    D-1...추경안·정부조직법 막판 줄다리기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7월 임시국회 마지막 본회의를 하루 앞두고, 여야는 추경안과 정부조직법 개정안 처리를 놓고 공방을 벌였습니다.

    하지만 핵심 사안에 의견 차이를 좁히지 못하면서 내일(18일) 본회의 전까지 막판 힘겨루기가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염혜원 기자입니다.

    기자

    제헌절을 기념해 정세균 국회의장과 여·야 지도부가 함께한 자리.

    정 의장은 추경안과 정부조직법 개정안 심사 재개를 추켜세웠지만, 여·야는 이 자리에서도 미묘한 신경전을 이어갔습니다.

    [추미애 / 더불어민주당 대표 : 신사임당(5만 원권 지폐) 좋아하신다고 했으니까, 추경이 통과돼야 신사임당(5만 원권 지폐)이 내려가죠. 신사임당(5만 원권 지폐)과 세종대왕(만 원권 지폐)이 지역구를 열심히 방문하실 수 있도록 할 테니까 추경을 통과시키시고….]

    [정우택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오늘 제헌절이니까 구구절절 옳은 말씀으로 이해하겠습니다.]

    여야는 최대 쟁점인 공무원 증원 예산 80억 원 안건은 가장 뒤로 돌린 채, 다른 예산부터 벼락치기 심사에 돌입했습니다.

    여당은 이번 추경에 이 예산을 넣지 못하면, 일자리 창출은 후년에야 가능하다며 절대 양보할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우원식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다시 강조하지만, 이번 추경은 국민 안전을 책임지면서도 만성적으로 부족한 필수적인 일자리인 소방관과 경찰, 사회복지서비스에 종사하는 공공 부문 일자리를 만드는 추경입니다.]

    대신 미세먼지 관련 예산 90억 원을 삭감하고, 공공기관 LED 설치 예산 조정 등을 대안으로 제시했습니다.

    하지만 야 3당은 공무원 일자리 만2천 개를 더 만드는 것 자체가 문제라는 입장을 굽히지 않고 있습니다.

    [김도읍 / 자유한국당 의원 : 비정규직 일자리가 전체의 58%, 4만 2천7백개 정도 됩니다. 이들의 평균 임금은 47만 원입니다. 이것이 이번 문재인 정부의 일자리 창출 추경의 실체입니다.]

    정부조직법 개정안도 통과까지 난제가 많습니다.

    야 3당은 물 관리를 환경부로 일원화하는 문제와 국민안전처를 해체하고, 행정안전부로 통합하는 부분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여·야의 논쟁이 평행선을 긋고 있는 가운데, 본회의 전까지 막판 진통은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YTN 염혜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