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취재N팩트] 이낙연 인준 '청신호'...갈등 불씨는 여전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5-30 11:56
앵커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의 임명동의안 처리는 국민의당이 협조 의사를 밝히면서 청신호가 켜졌습니다.

하지만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이 여전히 반대 입장을 이어가면서 갈등의 불씨는 여전한데요,

이 후보자를 둘러싼 각 당의 분위기 살펴보겠습니다. 조태현 기자!

일단 국민의당이 임명동의안 처리에 협조하기로 하면서, 통과 가능성이 커진 셈이군요?

기자

국무총리 임명동의안 처리에는 국회 재적 의원 과반 출석에 출석 의원 과반 찬성이 필요합니다.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의석이 120석인 만큼, 무엇보다 40석인 국민의당의 협조가 필수적이었는데요.

국민의당은 어제 두 차례 의원총회를 열어 국정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대승적인 차원에서 협조하겠다는 뜻을 모았습니다.

김동철 원내대표의 말 들어보시죠.

[김동철 / 국민의당 원내대표 (어제) : 대승적 차원에서 총리 인준안 처리에 협조하기로 했습니다. 다만 문재인 대통령이 스스로 천명한 인사 원칙을 포기한 데 대해 책임 있는 입장 표명이 있어야 할 것입니다.]

국민의당 비공개 의총에선 상당한 의견 마찰이 있었는데요.

호남 중진 의원은 일단 인준을 해줘야 한다는 입장이었지만, 초·재선 의원들은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가 있어야 한다고 맞섰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결국, 당의 지지 기반인 호남 출신 총리 후보자이고, 최근 호남 지지율이 크게 떨어진 상황이라는 점을 고려해 협조하는 방향으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풀이됩니다.

앵커

하지만 자유한국당은 여전히 반발하고 있죠?

바른정당 역시 인준에 찬성할 수 없다는 입장이군요?

기자

자유한국당 역시 어제 의원총회를 열었는데요.

이 자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인준 요청을 거부하기로 했습니다.

이런 입장은 오늘도 마찬가지인데요.

오전에 진행된 대선 평가 토론회에서도 어제 문 대통령의 입장 발표에 대한 성토가 이어졌습니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전형적인 자기합리화이자 거만한 꼼수에 불과해 수용할 수 없다면서, 문 대통령이 상식과 원칙의 정치를 선언했는데도, 자신이 필요할 때는 공약과 현실은 다르다는 주장을 내세우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앞서 정 원내대표는 라디오 프로그램 인터뷰에서 아마 국회의장 직권상정으로 인준안이 올라갈 것 같다며 참여해서 반대 의사를 나타낼지, 참여 자체를 거부할지 좀 더 논의해보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국회 본회의장 앞인 로텐더홀에서 반대 시위를 하는 방법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이 인사 관련 대선 공약을 사실상 파기한 만큼 제1 야당으로서 그냥 협조할 수 없다는 취지입니다.

바른정당 역시 사실상 반대 당론을 정했습니다.

오늘 오전 진행된 의원총회에서 정권 출범 초기라는 시급성을 봐서 인준 절차에는 참여하겠다면서도, 사실상 공약을 파기했음에도 문 대통령이 직접 사과하지 않고 구체적인 기준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한 건 대단히 미흡한 조치라며, 인준에는 찬성할 수 없다는 입장을 정한 겁니다.

일단 국민의당이 협조 뜻을 밝혔고, 바른정당 역시 표결에 참석은 하기로 한 만큼, 자유한국당 없이 표결 처리가 가능하지만, 청와대와 집권 여당으로서는 상당한 정치적인 부담을 안게 될 전망입니다.

앵커

하지만 인준에 찬성한 국민의당 역시 면죄부를 준 것은 아니라는 입장인데요, 그럼 앞으로 내각 청문회에서도 대립이 거듭될 가능성이 큰 건가요?

기자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는 오전 회의에서 임명동의안 처리 협조에 대한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처리에 협조하겠다는 건 결코 면죄부를 주겠다는 것이 아니라며, 위장전입은 정치의 문제가 아닌 원칙의 문제라고 지적했습니다.

일단 국민의당은 이낙연 후보자의 임명동의안 처리를 당론으로 정한 건 아닙니다.

가능성이 크진 않지만, 국민의당 내부에서 반란표가 상당수 나와 인준이 부결될 가능성도 아예 배제할 수는 없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와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의 위장전입 문제를 엄중히 다루겠다는 뜻도 밝혀 앞으로도 협조가 이어질지는 가늠하기가 어렵습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 역시 이 후보자는 물론 다른 내각 후보자도 순순히 받아들일 수는 없다는 기류가 강합니다.

당장 자유한국당은 김상조 후보자의 부인이 영어회화 강사로 취업하는 과정에서 특혜가 의심된다며 공세를 취했는데요.

토익 점수도 기준에 미달했고, 부인이 원서를 접수한 것도 기한을 지나서였다며 맹공을 퍼부었습니다.

여기에 두 야당 모두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의 어제 해명에 대해 납득할 수 없다는 입장이어서, 청문회 기간 내내 청와대·여당과 야당의 대치는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YTN 조태현[choth@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