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취재N팩트] "이견 제시는 선택 아닌 의무"...청와대 어디까지 달라질까?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5-26 11:45
앵커

어제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후 처음으로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했습니다.

받아쓰기, 정해진 결론, 계급장.

이 세 가지가 없는 이른바 '3無' 원칙을 강조하면서 화제가 됐는데요.

청와대 회의 분위기가 어땠을까요.

청와대 취재하는 기자 연결합니다.

어제 문 대통령이 주재한 첫 수석보좌관 회의 분위기가 무척 활기찼다던데요.

뭐가 어떻게 바뀐 건가요?

기자

먼저 박근혜 전 대통령이 주재하던 수석비서관 회의를 함께 보시죠.

우선 공간이 무척 크죠.

참석자 간 거리가 멀어서 집중도가 떨어지고 일상적인 회의실이라는 느낌도 잘 안 듭니다.

회의 진행 방식을 살펴보면, 대통령이 마이크를 켜고 준비된 자료를 줄줄 읽습니다.

참모들은 받아쓰는 데 여념이 없죠.

굉장히 경직된 모습입니다.

그럼 어제 문 대통령이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를 살펴볼까요.

회의에 앞서 대통령과 참모들이 차를 마시며 편하게 이야기를 나누기도 하고요.

겉옷을 벗어 의자에 걸어두고 넥타이도 풀어두는 등 격식을 따지지 않았습니다.

또 마이크를 쓰지 않아도 서로의 목소리가 들릴 정도로, 회의 참석자들 사이의 거리도 가까웠습니다.

대통령의 이야기를 받아적는 모습도 볼 수 없었고 서로 마주 보고 의견을 주고받는 분위기였습니다.

앵커

확실히 분위기가 달라지긴 했군요.

그래도 대통령이 주재하는 회의라면 참석자들이 자유로운 토론을 하기가 힘들지 않을까요?

기자

당연히 그런 우려가 들 수밖에 없습니다.

이 점을 의식한 듯 문 대통령도 회의를 시작하자마자 이른바 '3無' 원칙을 강조했는데요.

대통령 말을 무조건 받아쓰지 말고, 회의 전에 미리 결론을 정하지 말고, 직분의 높낮이를 따지지 말고 자유롭게 토론하라고 신신당부했습니다.

필요하다면, 대통령과도 계급장 떼고 논쟁을 벌이라고 말했는데요.

문 대통령의 말입니다.

[문재인 / 대통령 : 대통령 지시에 대해서 이견을 제기하는 것은 해도 되느냐가 아니라 해야 할 의무입니다.]

문 대통령은 또 각자의 전문 분야가 아닌 현안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의견을 내라고 강조했습니다.

직접 들어보겠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 뭔가 그 문제에 대해서 잘 모르지만 그냥 느낌이 조금 이상하지 않은가, 상식적으로 안 맞지 않는가, 이런 얘기를 자유롭게 해주셔야….]

소통을 자유롭게 함으로써 각자의 현안에 함몰되지 않고 종합적으로 국정 현안을 봐야 한다는 점을 강조한 겁니다.

앵커

대통령의 말에 대한 이견 제시는 선택이 아니라 의무다.

참 당연하면서도 낯설게 들리는 말인데요.

참모들 반응은 어땠나요? 잘 받아들이던가요.

기자

기분 좋은 충격을 받은 모습이었습니다.

특히 문 대통령이 대선 후보였던 때부터 곁에서 도왔던 참모들도, 대통령의 방침을 신선해 했습니다.

대통령에게 이견을 제시해도 되느냐고 재차 물어보기도 했는데요.

참모들 반응 직접 보시죠.

[문재인 / 대통령 : (대통령님 지시사항에 이견을 말씀드릴 수 있습니까?) 그것이 대단히 중요합니다.]

[전병헌 / 청와대 정무수석 : 황당한 얘기까지 허락한다고 하신다니까 상당히 안심이 되는 것 같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어진 비공개 회의에서도 참모들이 한미정상회담 준비나 일자리 추경 등 여러 현안에 대해서 활발하게 논의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앵커

문 대통령이 먼저 권위를 내려놓고 솔선수범하는 모습을 보이는 건데, 앞으로 식비나 개인 물품 구매도 대통령 봉급으로 처리한다고요.

기자

최근 검찰의 '돈 봉투 만찬'으로 논란이 됐던 특수활동비에 대해서 청와대가 먼저 솔선수범하겠다면서 밝힌 내용인데요.

그동안 대통령 관저 운영비나 생활비는 청와대 특수활동비로 처리됐습니다.

그런데 어제 문 대통령이 앞으로는 그렇게 하지 말라고 지시했다고 합니다.

공식 만찬 등을 제외하고 가족 식비나 치약·칫솔 등 개인용품, 또 관저에서 키우는 개·고양이 사료 비용까지 본인이 부담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주거비는 안 드니 감사하다고 농담하기도 했는데요.

식비 같은 경우에는 밥값이 따로 정해져 있는 것은 아니니까 청와대 관저에서 하는 식사의 재료비 정도를 대통령 월급에서 공제할 것으로 보입니다.

문 대통령이 또 한 번 소통과 탈권위, 솔선수범이라는 국정 철학을 강하게 보여줬다는 평가입니다.

지금까지 청와대 춘추관에서 YTN 임성호[seongh12@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