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대통령 눈치 보지 말라"...서울중앙지검장 '검사장급' 환원
    "대통령 눈치 보지 말라"...서울중앙지검장 '검사장급' 환원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파격적인 이번 검찰 인사 중심엔 윤석열 부장검사가 있지만, 서울중앙지검장 자리를 고검장급에서 검사장급으로 낮춘 것도 눈에 띄는 대목입니다.

    어떤 메시지를 담고 있는 건지, 이종원 기자가 설명해드립니다.

    기자

    서울중앙지검은 대검 중수부 폐지 이후 전국 단위의 부정부패 수사를 사실상 전담했습니다.

    최정예 수사인력이 집중돼 있고 다른 지방검찰청보다 소속 검사 등 수사 인력이 최소 2~3배가량 많습니다.

    여기에 대검 차장이나 서울고검장 등과 마찬가지로 '고검장급' 예우를 받고 있어, 사실상 '검찰의 2인자'라는데 이견이 없습니다.

    청와대는 이같이 과도하게 커진 서울중앙지검의 권한이 수사의 중립성에 지장을 줄 수 있다고 보고 윤석열 검사를 서울중앙지검장으로 보내면서 '검사장급'으로 낮췄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 같은 지방검사장이면서 그동안 고등검사장급으로 보임을 해왔습니다. 그 부분이 맞지 않는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다시 지방검사장 직급으로 하향 조정하면서….]

    이에 따라 상급기관인 서울고검과 서울중앙지검의 수직관계는 더 뚜렷해졌습니다.

    쉽게 말해 서울중앙지검장이 곧바로 검찰총장이 될 가능성이 사실상 없어진 만큼 권력의 눈치를 보지 않는 수사가 가능해졌다는 게 청와대의 판단입니다.

    다만 청와대는 기존 9석이던 고검장급 자리가 더 줄어들 수 있다는 관측에 관해선 결정된 것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이번 조치를 시작으로, 문재인 정부의 검찰 개혁이 단순한 인적 쇄신에 그치진 않을 거란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YTN 이종원[jongwon@ytn.co.kr]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