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민주당 "의회 존중 정부 첫발 내디뎠다...여당이 가교 역할 할 것"
    더불어민주당은 문재인 대통령이 여야 5당 원내대표와의 오찬 회담으로 의회를 존중하는 정부의 첫발을 내디뎠다고 평가했습니다.

    강훈식 대변인은 이번 회동이 소통과 협치의 상징이라면서, 청와대와 여야 정치권은 서로 발목을 잡는 게 아니라 손목을 잡고 함께 나아가는 새로운 정치를 시작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이번 회담이 의제 없이 진행된 건 의회와 격의 없이 일상적으로 대화하겠다는 문재인 정부의 마음이 반영된 것이라면서, 이번 회동을 계기로 청와대와 여야가 진정한 협력적 관계로 진전될 수 있도록 지혜를 모아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이어 우원식 원내대표도 청와대에 할 말을 하면서 야당과 언제든 협력하겠다고 밝힌 만큼 민주당은 청와대와 야당이 소통할 수 있는 가교 역할을 해나가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전준형 [jhjeon@yt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