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뉴스인]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의 변천사
    [뉴스인]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의 변천사

    동영상시청 도움말

    제 37주년 5.18 기념식 작년과는 상반되는 모습이었습니다.

    지난해엔 행사를 주관하는 국가보훈처장이 참석자들의 반발로 입장하지 못하면서 어수선한 분위기 속에 진행됐고요.

    올해는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참석하면서 역대 최대 규모로 진행됐습니다.

    갈등의 발단은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문제였습니다.

    5.18 광주 민주화 운동을 상징하는 노래, 1980년대 운동권의 대표 가요였던 이 곡은 문민정부 시절인 1997년,

    5월 18일이 정부 기념일로 지정되면서부터 기념식에서 제창으로 불려 왔습니다.

    김대중 전 대통령은 지난 2000년 대통령으로는 처음 기념식에 참석했고요.

    노무현 전 대통령은 재임 5년 동안 매년 기념식에 참석해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했습니다.

    임기 첫해 이명박 전 대통령도 기념행사에서 이 곡을 제창했습니다.

    제창이냐 합창이냐의 논란은 이명박 정권 출범 2년 차인 2009년에 불거졌습니다.
    2009년 기념식에선 공식 식순에서 빠지고, 식전 행사에서 합창단이 부르는 형식으로 바뀌었습니다.

    2011년부터는 다시 본 행사에 포함됐지만 제창이 아닌 합창으로만 불려 졌습니다.

    '임'이 북한 김일성을 상징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각종 시위와 집회에서 단골로 불리는 노래라는 이유로 보훈단체 등 일부 보수층이 거부감을 나타낸 것이 배경이었습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2013년 한 차례 기념행사에 참석했고 합창을 듣기만 했습니다.

    지난해 4월 총선에서 새누리당이 참패한 뒤 야당 원내대표들이 청와대 회동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 기념곡 지정을 요구하자 박근혜 전 대통령은 "국론 분열을 일으키지 않는 좋은 방법을 찾도록 국가보훈처에 지시하겠다"고 답하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국가보훈처는 합창을 고수했고 지난해에도 결국 합창으로 불려졌습니다.

    [박승춘 / 前 국가보훈처장 : 이 노래는 찬성하는 분도 있고 반대하는 분도 있기 때문에 현재 어느 한쪽으로 결정하면 그 결정하는 것이 바로 갈등의 논란이 된다. 이 노래는 오늘도 보셨지만 우리 보훈단체들이 강력반대합니다.]

    제창으로 할 경우 박 전 대통령이 이 노래를 따라 불러야 하는 것을 부담으로 느꼈다는 분석도 있었습니다.

    10년 만에 정권이 교체되고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2일 공식 기념곡 지정을 지시했습니다.

    그리고 그 뒤 열린 오늘 기념식에서 9년 만에 다시 모든 참석자들이 제창으로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게 된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