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뉴스앤이슈] 연일 탈권위·탈격식, 문 대통령 부부
    [뉴스앤이슈] 연일 탈권위·탈격식, 문 대통령 부부

    동영상시청 도움말

    관저에서 집무실로 걸어서 출근하는 대통령과 문밖까지 나와 쾌활하게 남편을 배웅하는 영부인.

    권위와 격식에서 벗어난 대통령 내외의 행보가 연일 화제입니다.

    문재인 대통령 내외의 일상 잠시 엿볼까요?

    어제 아침 출근길, 문 대통령이 관저를 나섭니다.

    김정숙 여사가 관저 정문 밖까지 나와 대통령을 배웅하는데, 갑자기 뭔가 잊은 듯 남편에게 달려갑니다.

    [김정숙 / 대통령 부인 : 짧다, 여보…바지 좀 내려요. (요즘 이게 유행이라고 하더만.)]

    어제 입은 의상도 화제가 됐습니다.

    공식 첫 출근 의상이 노무현 전 대통령을 향한 '오마주'였다는 분석인데요.

    언뜻 봐도 비슷하긴 한데, 사실 그런 의미가 있는 건 아닌 거 같습니다.

    서로 다른 시기에 촬영된 사진이기 때문인데요, 노무현 전 대통령의 사진은 첫 출근길이 아닌, 2007년 10월 2일 남북정상회담 출발을 앞둔 아침에 찍혔습니다.

    문 대통령, 오후엔 초등학교를 찾았습니다.

    미세먼지와 관련해 학생들과 학부모의 의견을 듣고 정책을 설명하기 위한 자리였는데요

    대통령 차가 들어오자마자 초등학교는 아수라장이 됐다고 합니다.

    그런데 문 대통령, 아수라장을 뚫고 아이들에게 다가와 꽃을 받아주고 사인을 해줬다는 후문입니다.

    어떤 아이는 바닥에 책가방을 놓고 종이 찾으려고 뒤지는데 대통령이 그 애 앞에 쭈그려 앉아서 눈 맞춰주고 종이 꺼내는 거 기다려줬다고 합니다.

    김정숙 여사의 첫 행보는 어땠을까요?

    지난 10일 대통령 취임식이 끝나자마자 옷도 갈아입지 않고 달려간 곳이 있습니다.

    바로 모교 숙명여고였습니다.

    스승의 날을 맞아 꼭 감사 인사를 드리고 싶다며 수행비서만 대동하고 은사인 명신여학원 이정자 이사장을 찾은 겁니다.

    강하고 카리스마 있기로 소문난 이정자 이사장은 김 여사의 손을 잡곤 감격의 눈물을 흘렸다는 후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