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유한국당 대선주자 "박 前 대통령, 불구속 수사해야"
Posted : 2017-03-21 12:59
자유한국당 대선 주자인 이인제 전 최고위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에 소환돼 출석한 것과 관련해 사실상 서울 삼성동 자택에 연금된 상태나 다름없는 만큼 불구속 상태로 수사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김관용 경북도지사도 지금은 무죄추정의 원칙에 따라 불구속 수사를 해야 하고 전직 대통령에 대한 예우를 갖춰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김진태 의원은 범죄자 처단만이 아니라 억울한 일이 없도록 하는 것도 검찰의 존재 이유라면서 검찰이 전직 대통령에 대한 예우를 갖춰 이 사건의 진실을 제대로 밝혀주길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홍준표 경남도지사는 박 전 대통령의 출석에 대한 입장 발표는 자제하면서도 다만 풀은 바람이 불면 눕는데 요즘 검찰은 바람이 불기도 전에 누워버린다면서 검찰이 권력의 눈치를 보고 있다고 우회적으로 비판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