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자유한국당, 경선후보 4명 확정...바른정당, '단일화' 격돌
    자유한국당, 경선후보 4명 확정...바른정당, '단일화' 격돌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자유한국당이 두 번에 걸친 대선 후보 예비경선을 치르면서 본 경선 진출자를 4명으로 압축했습니다.

    김관용, 김진태, 이인제, 홍준표 등 4명의 후보가 본 경선 궤도에 올랐습니다.

    바른정당 유승민 의원과 남경필 경기지사는 2차 TV 토론회에서 범보수 단일화를 놓고 재격돌했습니다.

    안윤학 기자입니다.

    기자

    자유한국당이 두 차례에 걸친 예비경선을 통해 김관용 경북도지사와 김진태 의원, 이인제 전 최고위원, 홍준표 경남도지사 등 4명을 본 경선 후보로 선출했습니다.

    안상수·원유철 의원은 2차 예비경선의 문턱을 넘지 못하고 고배를 마셨습니다.

    앞서 김관용 지사와 김진태 의원은 경북 구미의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차례로 방문하며 보수층 표심을 공략했습니다.

    [김관용 / 경북도지사 : 고향에서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참 고향의 표가 얻기가 제일 힘들어요, 해보니까….]

    [김진태 / 자유한국당 의원 : 과거를 지운다거나 단절해서는 살 수 없고 그걸 잘 계승·발전해야 한다는….]

    이인제 전 최고위원은 안보 행보를 통해 야권에 공세를 퍼부었고, 현직 광역단체장인 홍준표 지사는 장기휴가를 내겠다며 본격적인 대선 레이스에 앞서 필승 의지를 다졌습니다.

    [이인제 / 자유한국당 전 최고위원 : 좌파 정권이 들어선다면 핵위기는 언제 폭발할는지 알 수가 없는 상황이 되었습니다.]

    [홍준표 / 경남도지사 : 더 큰 세상으로 나가려고 합니다. 올해 대선은 시간이 좀 없어요. 시간이 없어서 오늘부터 휴가를 냅니다.]

    바른정당 유승민 의원과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두 번째 TV 토론회에서 자유한국당과의 연대 문제를 놓고 또 한 번 날 선 공방을 벌였습니다.

    자유한국당 내 진정한 보수는 껴안아야 한다는 유 의원의 거듭된 주장에, 남 지사는 선거를 위한 정략적인 짝짓기라고 맞받았습니다.

    [유승민 / 바른정당 의원 : 자유한국당 전체를 국정농단 세력으로 규정하는 남 후보의 시각에는 동의하지 않습니다.]

    [남경필 / 경기도지사 : 그렇게 버리고 나왔는데, 민주당이 집권할 것 같으니 다시 힘을 합하자, 이것은 너무 정치공학적 생각 아닌가요?]

    박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 수사에 대해서도, 유 의원은 전직 국가원수에 대한 예우 차원에서 불구속 수사를, 남 지사는 법 앞의 평등을 강조하면서 시각차를 드러냈습니다.

    YTN 안윤학[yhahn@ytn.co.kr]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