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박 대통령 측, 이재용 구속 '당혹'...방어 논리 '전념'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2-17 22:02
앵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구속으로 박 대통령 측에도 비상이 걸렸습니다.

반응을 자제한 채 뇌물죄 방어 논리 구축에 전념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웅래 기자입니다.

기자

이재용 부회장의 구속 소식에 박 대통령 측은 크게 당혹해 하고 있습니다.

박 대통령을 겨냥한 특검의 뇌물죄 수사가 탄력을 받게 됐고, 헌법재판소의 탄핵 심판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다만 아직 이 부회장의 죄가 확정된 건 아닌 만큼, 향후 재판 과정을 지켜보자며 신중한 태도를 보였습니다.

재단 설립과 삼성의 경영권 승계는 관련이 없다며 뇌물죄가 성립할지는 끝까지 지켜봐야 한다고 것입니다.

또, 탄핵 심판은 헌법 위반 여부를 따지는 절차이기 때문에 이 부회장의 구속과는 관련이 없다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박 대통령 측은 이 부회장 구속이 미칠 영향을 꼼꼼하게 분석하고 있습니다.

일단은 특검의 대면조사를 받는다는 전제 아래 조사 시기와 뇌물죄 방어 논리 등을 변호인단과 점검하고 있습니다.

[박근혜 / 대통령 : (특검) 조사에 임하려고 하고 있습니다. 일정이나 그런 부분에 대해서는 지금 조율을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특검의 대면조사 수용이 아무런 실익이 없다고 판단될 경우 조사를 원점에서 재검토할 가능성도 없지 않습니다.

특검의 수사 기간 연장 여부가 박 대통령의 대면조사 여부와 일정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습니다.

그런 만큼 박 대통령 측은 황교안 권한대행의 특검 수사 기간 연장 여부와 정치권 움직임, 국민 여론 등을 종합적으로 살피며 대응책 마련에 나설 것으로 보입니다.

YTN 김웅래[woongrae@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