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문재인·이재명 '공공 의료' 강화...손학규, 국민의당 입당
    문재인·이재명 '공공 의료' 강화...손학규, 국민의당 입당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와 이재명 성남시장이 나란히 의료 기관을 방문해 공공 의료정책 강화를 외쳤습니다.

    손학규 전 경기지사는 국민의당에 입당해 안철수, 천정배 전 대표와 치열한 당내 경선을 예고했습니다.

    권민석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국내에 단 한 곳뿐인 어린이 재활 전문 병원을 찾은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어린 환자와 가족들을 만나 고충을 경청했습니다.

    참여정부 때 성인 재활 전문 병원을 5곳 만들었다며, 어린이 전담병원도 확충해 공공의료를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문재인 /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 어린이 자활 전문 병원이 적어도 권역별로 곳곳에 생겨서 가까운 곳에 가서 치료받을 수 있는 기회가 많이 제공돼야 하는….]

    안희정 충남지사와 지지율이 동반 상승하는 것에 대해선, 민주당 경선이 흥미진진해져 국민 관심을 더 끌어모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안희정 지사는 청주시의 첨단의료산업재단과 제약회사 등 충북 지역을 집중적으로 누비며 충청 민심 끌기에 주력했습니다.

    자신을 향한 충청 대망론이 지역주의와 결부돼선 안 된다며 출신지와 상관없이 소신과 원칙으로 대통령이 되는 나라를 만들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안희정 / 충남도지사 : 충청 대망론 그 이상을 뛰어넘어 대한민국의 대망론이 될 것이라는 말씀을 올립니다. 대한민국은 앞으로 지역주의 정치가 과거가 될 것입니다.]

    성남의료원을 방문한 이재명 성남시장도 문 전 대표와 마찬가지로 의료 복지 혜택 강화를 주창했는데, 공약은 더 파격적입니다.

    18세 이하 청소년과 영유아의 입원 치료비를 국가가 전액 지원하고, 건강보험 보장률도 80%까지 끌어올리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재명 / 경기 성남시장 : (18세 이하 청소년의) 입원 치료만 무상으로 할 경우에 드는 예산이 8천억 이내로 추산되기 때문에 현재 재정으로도 충분히 감당할 수가 있습니다.]

    손학규 전 경기지사는 국민의당에 공식 입당해 당내 경선 상대인 안철수, 천정배 전 대표와 손을 맞잡았습니다.

    이어 국민의당이 정통 야당의 적자라면서, 반드시 대선 승리를 이루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손학규 / 전 경기도지사 : 국민의 뜻, 우리 국민의당이 받들어야 합니다. 반드시 정권 교체를 이루고, 크고 근본적인 변화를 완성할 개혁 정부를 출범시켜야 합니다.]

    안철수 전 대표도 평소 존경하던 정치인이 입당해 국민의당 수권 가능성이 어느 때보다 커졌다며, 열심히 협력하고 경쟁하겠다고 화답했습니다.

    YTN 권민석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