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존재감을 알려라"...분주한 보수 주자들
    "존재감을 알려라"...분주한 보수 주자들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바른정당 대선 주자인 유승민 의원은 충청지역 민심 잡기에 나섰고,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경기도 내 안보 현안을 챙겼습니다.

    자유한국당 소속 대선 주자들도 존재감을 알리는 데 주력했습니다.

    조성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바른정당 지도부와 함께 충남도당 창당대회에 참석한 유승민 의원.

    누구보다도 국가 안보를 확실히 지키는 정치로 보수의 새로운 출발점이 되겠다며 충청 민심의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유승민 / 바른정당 의원 : 충청은 우리 역사 속에서 정말 충절, 절개 이것 하나만큼은 지켜온 고장입니다. 우리는 바르게, 깨끗하게….]

    같은 당 소속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수원 군 공항을 화성시로 옮기는 정부 결정을 경기도가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면서 안보를 거듭 강조했습니다.

    [남경필 / 경기도지사 : 최적지에 공군 비행장이 이전되면서 해당 지역 주민에게도 환영받는 군이 돼야 일단 군의 전력이 강화될 수 있고요.]

    자유한국당 대선 주자인 원유철 의원은 공군작전사령부를 찾아 고고도 미사일 방어 체계, 사드의 신속한 배치를 강조하며 안보 행보를 이어갔고, 이인제 전 최고위원 등은 서울지역 당원 연수에 참석해 박근혜 대통령 탄핵을 당 차원에서 반대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YTN 조성호[chosh@ytn.co.kr]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