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반기문, 잠시 뒤 귀국...대중교통 행보 속 '화합·소통' 강조
    반기문, 잠시 뒤 귀국...대중교통 행보 속 '화합·소통' 강조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유력 대선 주자로 떠오른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잠시 뒤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합니다.

    귀국 직후 공항에서 전달할 대국민 메시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는데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박광렬 기자!

    현장 상황 전해주시죠.

    기자

    10년의 유엔 사무총장 임기를 마친 반기문 전 총장이 잠시 뒤 귀국합니다.

    비행기가 도착하기까지 40분가량 남았는데요, 반 전 총장 지지자들과 취재진이 몰려 다소 혼잡한 모습입니다.

    뉴욕에서 출발한 항공편은 오후 5시 15분 도착할 예정입니다.

    많은 관심이 쏠린 의전 문제와 관련해 반 전 총장 측이 특별한 의전 없이 똑같은 절차를 밟겠다고 밝힌 만큼 오후 6시쯤은 되야 출국장으로 나올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현장에는 그동안 관례에 따라 외교부 임성남 제1차관이 영접을 위해 나와 있습니다.

    귀국 직후 반 전 총장의 첫 메시지에도 관심이 쏠렸는데요.

    A4용지 두 페이지 분량의 글에는 '국민 화합', '국가 통합' 메시지가 담긴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보수와 중도를 아우르고 세계의 중재자 역할을 수행했던 반 전 총장의 이미지를 강조하려는 뜻으로 해석됩니다.

    이후 짧은 질의 응답을 가지는데요.

    최근 불거진 친·인척 비리 의혹에 대한 명쾌한 답변이 나올지 주목됩니다.

    앵커

    반 전 총장이 애초 승용차를 타고 귀가하겠다는 계획과 달리 공항철도를 이용하기로 했다고요?

    기자

    반 전 총장은 오늘 이곳 인천공항에서 서울역까지 공항철도를 타고 이동하기로 했습니다.

    애초 이 이동 수단을 놓고 고심이 많았습니다.

    처음 대중교통 이용을 논의했다가 어제까지는 시민 불편과 안전 문제 등을 고려해 승용차로 이동한다고 계획을 수정한 바 있는데요.

    반 전 총장 측은 대중교통 이용을 결정하게 된 이유에 대해 귀국 직후 시민들과 만나는 것이 더 의미가 클 것으로 판단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공항에서 나와 대중교통으로 이동하면서도 시민들과 인사도 나누고, 사진을 찍으면서 소통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역에서 내린 뒤에는 대합실에서 약 20여 분 정도 머물면서 대합실 국군장병라운지와 정보센터, 기념품 판매센터 등을 방문할 예정입니다.

    이런 '대중교통 행보'는 반 전 총장이 지나치게 의전을 중요시한다는 일부의 비판을 정면으로 돌파하겠다는 의미와 함께, 외교관 출신으로 소통 능력에 대한 물음표를 떼겠다는 뜻으로 해석됩니다.

    반 전 총장은 이후 대합실을 빠져나와 승용차를 타고 사당동 자택으로 향할 계획입니다.

    지금까지 인천국제공항에서 YTN 박광렬[parkkr0824@ytn.co.kr]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