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반기문, 오늘 귀국...정치권, 환영하면서도 견제
    반기문, 오늘 귀국...정치권, 환영하면서도 견제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유력 대선 주자로 떠오른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오늘 오후 귀국해 정치 행보에 시동을 겁니다.

    여야 정치권은 일제히 국제적 업적을 이룬 반 전 총장의 귀국을 환영한다면서도 정치적 행보에 대해서는 견제하는 분위기입니다.

    국회 취재기자를 연결합니다. 조성호 기자!

    반기문 전 총장 귀국 시각이 정확히 어떻게 되나요?

    기자

    반기문 전 총장은 오늘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는데요.

    반 전 총장이 뉴욕에서 탄 여객기는 오후 5시를 전후해 도착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10년 동안의 유엔 사무총장 임기를 마치고 돌아오는 건데요.

    반 전 총장은 입국장을 빠져나오자마자 간단한 귀국 소감을 밝힐 예정입니다.

    우선 대선 주자로서 국민 화합과 통합을 강조하는 메시지를 발표할 것으로 보입니다.

    또 박연차 태광실업 회장에게서 23만 달러를 받았다는 의혹과 최근 뉴욕 법원에 기소된 동생과 조카 사건에 대해서도 언급할 예정입니다.

    반 전 총장은 내일 오전 국립현충원을 참배하면서 본격적인 정치 행보에 나서는데요.

    반 전 총장이 어떤 세력과 손을 잡느냐가 초미의 관심사입니다.

    이와 관련해 반기문 캠프 정무 담당인 이상일 전 새누리당 의원은 라디오 방송에서 반 전 총장이 당장 어떤 연대를 도모하지는 않을 것 같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더불어민주당과의 연대는 현실적으로 어렵고 새누리당 일부를 포함한 나머지 정당과는 함께할 수 있다는 뜻을 내비쳤습니다.

    앵커

    반 전 총장 귀국과 관련해 보수 정치권은 어떤 반응을 보이고 있나요?

    기자

    보수 양당은 모두 유력 대선 주자인 반 전 총장과의 연대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는데요.

    새누리당은 반 전 총장의 귀국을 환영한다면서도 정치 행보에 대해서는 견제하는 모습입니다.

    새누리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반 전 총장이 빈곤 퇴치 등 전 지구적 과제 해결에 공헌한 헌신을 높이 평가한다면서 경험과 능력을 국가 발전과 국민 삶을 위해 소중하게 쓰이기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국민의 근심거리가 된 기성 정치 지도자들을 닮지 말고 한국이 낳고 기른 세계적 지도자처럼 차원이 다른 정치와 안목을 보여주기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설 연휴를 지나 반 전 총장이 대선 출마를 공식화하면 당내 충청권 의원을 중심으로 이탈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어 긴장하는 분위기도 감지됩니다.

    바른정당은 반 전 총장에게 유승민, 남경필 등 대선 주자들과 경선을 하자는 제안을 하기도 했는데요.

    정병국 창당준비위원장도 반 전 총장에게 진정 수고했다는 말씀을 드린다면서도 분명한 자기 철학과 비전을 제시해달라고 말했습니다.

    특히, 반 전 총장을 둘러싸고 불거지는 의혹에 대해서는 국민에게 명명백백하게 밝혀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앵커

    야권 반응도 전해주시죠.

    기자

    반 전 총장의 행보를 두고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은 서로 다른 그림을 그리고 있는데요.

    민주당은 반 전 총장의 업적에 대해 높이 평가하면서도 정치 행보에 대해서는 쓴소리를 했습니다.

    반 전 총장이 대선 국면에서 민주당과 대척점에 설 것이라는 판단에 날을 세운 것으로 보입니다.

    우상호 원내대표는 반 전 총장의 업적은 국민의 자부심이기도 한데 정쟁에 뛰어들어 이미지를 실추시킬 가능성도 있어 안타깝다고 충고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오늘 하루는 격려하고 수고했다는 인사를 드리고 민주당과 정반대에 서겠다면 상대하지 않을 수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국민의당은 이른바 제3 지대에서 반 전 총장과의 연대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는데요.

    주승용 원내대표는 정치인 반기문이 아닌 유엔 사무총장이었던 반 전 총장의 귀국을 환영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지난 10년간 세계평화와 국제협력에 헌신하고 대한민국을 빛낸 반 전 총장에게 당을 대표해 감사드린다고 덧붙였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YTN 조성호[chosh@ytn.co.kr]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