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인명진 "인적 쇄신 후퇴 없다"...신당 "새누리당 해체가 답"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1-12 00:11
앵커

새누리당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이 친박계 이정현 전 대표와 정갑윤 의원의 탈당계를 반려할 수 있다는 뜻을 내비치면서도 인적 청산 의지를 거듭 강조했습니다.

이를 두고 친박계의 반발이 이어지는 가운데 보수 적자 경쟁에 나선 바른정당은 쇄신이 아니라 새누리당 해체가 답이라고 직격탄을 날렸습니다.

이형원 기자입니다.

기자

최순실 국정 농단 사건으로 촉발된 대통령 탄핵안 가결 등 현 사태에 대해 반성과 새 출발을 다짐하기 위해 열린 새누리당 대토론회.

소속 의원과 당직자 등 5백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강력한 당 쇄신을 내건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은 정통 보수정당을 자임하려면 과거에 대한 책임이 중요하다며, 인적 청산이 그 시작이라고 못 박았습니다.

특히 불명예 탈당은 없다고 선을 그은 친박 핵심 서청원 의원에 대해서는 명예를 따질 때냐고 날을 세웠습니다.

그러면서 일찌감치 탈당해 책임지는 모습을 보였다며 이정현 전 대표와 정갑윤 의원의 탈당계를 반려할 수 있다는 뜻까지 내비치며 서 의원을 압박했습니다.

[인명진 /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 : 당을 위해서 명예도 버려야 하고 버리려면 모든 걸 버려야 하는데 더군다나 8선이나 하신 책임 있는 분들이….]

서 의원과 친박계 좌장인 최경환 의원 등 인 위원장에 정면으로 반기를 든 의원들이 대다수 불참한 가운데, 토론회장에서 일부 친박계를 옹호하는 발언이 나오자 신경전이 벌어지기도 했습니다.

[최민기 / 충남 천안을 당협위원장 : 국민은 우리 내분을 더 이상 용납하지 않을 것입니다. 서청원 우리 전 대표님 당을 위해 애썼습니다. 이 자리에 오셔서 두 분이 먼저 화합하시고….]

[인명진 /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 : 내가 싸움하러 왔어요, 여기? 뭐하고 싸우느냐? 이 당을 망친 계파주의 기득권하고 싸우는 거예요. 이건 우리 당이 거듭나기 위한 하나의 몸부림이다. 이렇게 이해를 해주셔야지….]

진정한 보수정당을 자임하는 바른정당은 '쇄신'이 아니라 새누리당을 해체해야 한다고 직격탄을 날렸습니다.

[주호영 / 바른정당 원내대표 : 미봉책으로 새누리당을 계속 연명하려고 하지 말고 빨리 해체하고 반성하고 그다음에 제대로 된 보수정당이 살 수 있도록 하는 것이 그나마 인명진 위원장의 마지막 역할 아닌가….]

그러면서 국민이 뽑은 국회의원에게 충성맹세를 강요하며 제왕적 행태를 보이는 인 위원장이 있는 한 새누리당과 어떠한 연대도 없다고 강조하면서도, 다른 한편으로는 국민이 버림받은 정당에 있기에는 아까운 인사가 많다며 자신들과 함께하자고 손을 내밀었습니다.

YTN 이형원[lhw90@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