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반기문 집권은 정권 연장"...야권 후보들 돌풍 차단 나서
    "반기문 집권은 정권 연장"...야권 후보들 돌풍 차단 나서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반기문 전 UN 사무총장의 귀국 하루 전,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반기문 전 총장 지지세가 커질 수 있는 충청권을 공략했습니다.

    반기문 전 총장의 집권은 정권교체가 아닌 정권 연장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다른 야권 후보들도 자신감을 드러내며 반기문 돌풍 차단에 나섰습니다.

    장아영 기자입니다.

    기자

    여론조사 지지율 선두 자리를 놓고 경쟁하고 있는 반기문 전 UN 사무총장의 귀국 하루 전,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반기문 충청 대망론'의 본거지를 찾았습니다.

    국민이 원하는 건 정권 교체라면서, 반 전 총장이 새누리당이나 제3 지대와 손잡으면 현 정권의 연장으로 볼 수밖에 없다고 말했습니다.

    [문재인 /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 촛불 민심이 바라는 변화에 대한 아주 절박한 의지, 이런 부분이 제가 훨씬 더 강하다, 그래서 변화의 적임자다….]

    민주당의 충청 출신 후보인 안희정 충남지사는 반기문 전 총장의 전공이라고 할 수 있는 안보·외교공약을 제시했습니다.

    [안희정 / 충남도지사 : 지난 60여 년 동안 미뤄왔던 자주국방의 상징으로서 전시작전통제권은 조속히 환수할 것입니다.]

    박원순 서울시장과 김부겸 의원은 반기문 변수가 임박한 상황에서 야권 연합을 강조했습니다.

    정권 교체를 위해서는 당을 떠나 공동 후보를 내고 권한과 책임을 나눠야 지지층을 끌어안을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박원순 / 서울시장 : 통합이든, 연대든 이뤄야 하는데 사실 시간이 굉장히 짧습니다. 아예 처음부터 공동 경선을 하는 방법도 있다고 저는 생각합니다.]

    [김부겸 / 더불어민주당 의원 : 다수연합이 아니면 돌파 못 합니다. 왜 제3 지대가 공학적으로 흘러갈 수도 있다고 하세요? 이렇게 스크럼 짜는데 무슨 제3 지대가 위협을 발휘하겠습니까.]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는 반 전 총장과 손잡는 것을 가정한 '연대 시나리오'와의 결별을 선언하며 자신감을 표현했습니다.

    [안철수 / 국민의당 전 대표 : 정치공학적 연대 시나리오를 완전히 불사를 것을 선언합니다. 오직 우리의 힘으로 총선의 기적을 만드는 정치혁명의 기세로 정권 교체를 할 것을 흔들림 없이 선언합시다.]

    야권 후보들은 반기문 전 총장의 귀국 이후 더욱 치열해지고 복잡해질 대권 경쟁 구도를 계산하면서 존재감 키우기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YTN 장아영[jay24@ytn.co.kr]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