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인물파일] 문재인과 한명숙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5-12-11 13:54
문재인 대표가 작심한 모양입니다.

친노 배제의 칼을 뽑았습니다.

한명숙 전 국무총리에게 당적을 정리해달라고 요청해 답을 들었고 최측근들에게는 총선 불출마를 다시 다짐받았습니다.

한명숙 전 총리는 두 차례 불법 정치자금 수수 사건에 휘말렸죠.

곽영욱 전 대한통운 사장에게 5만 달러를 받은 혐의로 기소된 건은 재작년, 대법원에서 무죄 확정판결을 받았습니다.

한만호 전 한신 건영 대표에게 9억여 원을 받은 혐의로 기소된 건은 지난 8월, 대법원에서 징역 2년이 확정됐습니다.

결국 첫 여성 국무총리에서 헌정 사상 처음으로 실형을 선고받고 옥살이를 하는 전직 총리가 됐습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이 아꼈던 한명숙, 그리고 원조 친노 문재인.

두 사람은 참여 정부 시절 각각 총리와 비서실장을 지냈습니다.

정치적으로 각별했던 한 전 총리의 유죄 판결에 문 대표는 발끈했습니다.

대법원이 정치적 판결을 내렸다고 비판했습니다.

한 전 총리의 재심을 청구하자, 추징금 모금을 검토해보자며 '한명숙 구하기'에 발 벗고 나서 논란이 일기도 했죠.

[안철수, 새정치연합 전 공동대표]
"부패 경위로 유죄판결을 받았거나 재판에 계류 중인 당원은 즉시 당원권을 정지하고, 당직은 물론 일체 공직 후보 자격 심사 대상에서 배제해야 합니다."

지난 9월 안철수 전 대표가 기자회견에서 내놓은 혁신안입니다.

한명숙 전 총리를 겨냥한 것입니다.

문재인 대표는 '측근 단속'에도 나섰습니다.

차성수, 민형배, 김영배 구청장 등 참여정부 시절 청와대에서 함께 근무했던 지자체장은 물론, 이호철, 양정철 전 비서관, 윤건영 특보 등 최측근들을 직접 만나 총선 불출마 다짐을 받았습니다.

문재인 대표의 '친노 배제'는 강해지는 대표직 사퇴 압박에 대응하기 위한 것입니다.

2012년 총선 당시 친노 인사를 대거 공천했다는 비판을 받은 한명숙 전 총리를 내보낸 것은 이번 공천은 그렇지 않을 것이라는 신호를 비주류에 보낸 것이기도 합니다.

문 대표가 내민 카드의 진정성이 당내에서 어느 정도 인정받을지 주목됩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