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산업은행, 고금리 상품 팔아 244억 원 손실

VOD

paly

[앵커멘트]

민영화를 추진하면서 소매금융 강화를 위해 고금리 예금상품을 팔아온 산업은행이 2백억 원대의 손실을 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감사원은 이같은 내용을 포함한 산업은행 등 4개 금융공기업에 대한 감사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봅니다. 이병식 기자!

산업은행이 고금리 예금상품을 팔아서 2백억 원대의 손실을 봤다는 말이 언뜻 이해하기 힘든데요.

은행이 그렇게 허술한 곳도 아닌데 어떤 사정이 있었나요?

[리포트]

한 마디로 은행이 팔수록 손해를 보는 밑지는 장사를 했다는 이야기입니다.

산업은행은 지난 2011년 9월 고금리의 다이렉트 예금상품을 출시했는데요, 산업은행이 민영화를 추진하면서 다른 은행들처럼 소매금융을 강화하기 위해 무점포 영업방식으로 판매한 상품입니다.

은행은 보통 예금과 대출의 금리 차이, 예대마진을 통해 이익을 내는데요.

산업은행은 여기서 예금자보험료와 지급준비금 등 필수비용을 감안하지 않고 무리하게 고객들에게 고금리를 지급해왔습니다.

이렇게 해서 결국 지난해 9월까지 모두 244억 원의 손실이 발생했다는 게 이번에 감사원이 밝힌 내용입니다.

감사원은 손실을 줄일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지 않으면 문제가 더욱 커질 수 있다고 지적했는데요, 산업은행은 올해 말까지 다이렉트 예금에서 1,094억 원, 고금리 예금 상품 전체로 따지면 모두 1,440억 원의 손실이 추가로 발생할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질문]

금융공기업들을 상대로 한 이번 감사에서 드러난 다른 내용으로는 어떤 것들이 있나요?

[답변]

대부분, 성과를 부풀려 성과급을 과다하게 지급하거나 은행의 수익성에 대한 대책을 제대로 세우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는데요.

여기서도 산업은행이 문제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산업은행은 지난 2011년 회계연도를 결산하면서 1,061억 원의 당기순이익을 과다계상하고, 목표치를 설정했을 때의 회계기준과는 다른 회계기준으로 실적을 산출했고, 자산건전성 분류도 잘못 했습니다.

이 결과 실제와는 달리 실적이 부풀려졌고 결국 장사를 아주 잘 한 것으로 포장돼 임직원들에게 성과급 88억 원이 부당하게 지급됐다는 것입니다.

감사원은 이어, 산업은행을 비롯한 5개 금융공기업들이 경영 목표치를 의도적으로 낮게 잡아 성과를 부풀렸다고 밝혔는데요.

한 마디로 평균 70점 정도 받는 학생이 시험 목표치를 50점 정도로 잡아 항상 목표를 달성했다는 어처구니 없는 이야기입니다.

지난 정부 초기에 국책은행장들의 연봉이 너무 많다는 지적이 있어서, 이들의 기본 연봉을 차관 연봉의 150% 수준으로 끌어내렸습니다.

그런데 이렇게 성과가 부풀려지니까 국책은행장들은 경영평가에 따른 성과급을 기본 연봉의 최대 200%까지 챙길 수 있었습니다.

참고로 산업은행장의 연봉은 2008년 5억 천만 원이었는데, 지난해는 5억 7백만 원으로 별로 달라지지 않았습니다.

국책은행장들이 정부의 눈치는 보면서도 결국 눈가리고 아웅하는 식으로 챙길 건 다 챙겨왔다는 말입니다.

지금까지 YTN 이병식입니다.
인기정보
이슈정보
베스트클릭이슈
이시각 주요뉴스

'치협 입법로비' 현역 의원들 줄소환되나?

'치협 입법로비' 현역 의원들 줄소환되나?
[앵커] 입법로비 의혹을 받고 있는 대한치과협회에 대한 검찰 수사가 속도를 내면서 현역 의원들의 소환 여부가 관심사입니다. 일단, 지금 수사 상황만 놓고 보면 당장 줄소환 조사가 이뤄지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입니다. 이승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새정치민주연합 양승조 의원 등 현역 의원 12명은 지난 2011년 12월 의료법 개정안을 발의합니다. 개정안에 따라, 의사 한 명...
  • 인기 뉴스
  • 인기 연예·스포츠
프리미엄클릭
실시간 주요정보
YTN Application
YTN SNS
  • YTN NEWSON
  • YTN NEWS
  • YTN Science
  • YTN Weather
  • YTN Radio
  • YTN Twitter
  • YTN facebook
  • YTN ChatOn
  • YTN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