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뉴스 > 정치
    '여호와의 증인, 병역거부' 형벌로 못바꿀테니…

    CLOSE


    정당한 사유 없이 예비군 훈련을 받지 않으면 형사 처벌하는 향토예비군설치법 조항이 위헌법률심판을 받게 됐습니다.

    수원지방법원은 향토예비군설치법을 위반해 기소된 여호와의 증인 신도 29살 김 모 씨의 청구를 받아들여 위헌법률심판을 제청했다고 밝혔습니다.

    재판부는 여호와의 증인 신도들의 양심적 병역거부는 사회적 비난과 처벌에도 불구하고 계속되고 있다며, 신앙적 확신에 따른 병역거부는 형벌의 위협으로 바뀔 성질이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또, 공익을 실현하면서도 양심의 자유 침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방법이 있다며, 대체복무를 통해 이들도 건전한 국가구성원으로 받아들여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따라 헌법재판소가 위헌 여부를 결정할 때까지 김 씨의 재판은 중단됩니다.

    지난 2006년 만기 전역한 김 씨는 여호와의 증인 신도가 된 2009년부터 예비군 훈련을 거부해 지금까지 모두 5백여 만 원의 벌금을 납부했습니다.

    계훈희 [khh0215@ytn.co.kr]
    인기정보
    이슈정보
    베스트클릭이슈
    이시각 주요뉴스

    '짝퉁 천국' 중국에는 이것마저 '가짜'다

    '짝퉁 천국' 중국에는 이것마저 '가짜'다
    [앵커] '짝퉁 천국' 중국에 최근에는 가짜 대학이 활개를 치고 있습니다. 학위증까지 모두 가짜여서 혹시라도 중국 유학을 준비하는 우리 학생들도 주의가 필요합니다. 베이징 서봉국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올해 22살의 대학생 장 모 군. 3년 전 대입시험을 마친 뒤 중국 대학교 두 곳에서 합격 통지를 받았고 그 가운데 지방 명문 안후이 대학을 선택해 2년간 학업을 이어왔습니다...
    • 인기 뉴스
    • 인기 연예·스포츠
    프리미엄클릭
    실시간 주요정보
    DMB 프로야구
    이슈&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