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청와대 정무수석 이정현 전 의원 내정

VOD

paly

[앵커멘트]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은 정무수석 등 청와대 6개 수석비서관 인선을 발표했습니다.

이로써 새 정부 내각과 청와대 주요 인선이 사실상 마무리됐습니다.

삼청동 인수위원회에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박기현 기자!

오늘 오전 발표된 청와대 인선 내용 전해주시죠.

[중계 리포트]

우선 박근혜 정부의 청와대 정무수석에는 이정현 전 의원이 내정됐습니다.

이 내정자는 18대 국회의원을 지냈고, 현재 대통령 당선인 정무팀장을 맡고 있습니다.

또 경제수석에는 재경부 정책국장과 차관보를 지낸 조원동 조세연구원장을 내정했고, 외교안보수석에는 프랑스 대사와 외교통상부 본부대사를 역임한 주철기 유엔글로벌컴팩트 한국사무총장이 임명됐습니다.

또 박근혜 정부의 '창조 경제'를 뒷받침할 미래전략수석은 최순홍 전 유엔정보통신기술국장이 내정됐습니다.

인수위원도 포함됐는데요.

고용복지수석에 인수위 고욕복지분과 간사를 맡고 있는 최성재 서울대 명예교수, 교육문화수석에 여성문화 간사를 맡고 있는 모철민 예술의 전당 사장이 내정됐습니다.

이에 따라 장관부터 청와대 수석까지 인수위원들이 고루 포진돼 당선인의 국정철학을 이어가게 됐습니다.

수석비서관 내정자들은 발표 직후 인수위 공동기자회견장에서 간단한 소견을 밝혔는데요.

이정현 정무수석 내정자의 말을 잠시 들어보시겠습니다.

[녹취:이정현, 정무수석 내정자]
"많은 의견과 지혜를 모으고 더 겸손하게 의견을 듣고 도움을 요청하면 큰 이익을 얻을 수 있다는 뜻으로 알고 있습니다. 정무수석은 소통 수석이 돼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대통령을 중심으로 정부와 여당, 특히 야당과 시민단체, 언론인 여러분의 생각을 읽는 데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런 가운데 인수위는 박근혜 정부의 국정비전인 '희망의 새 시대'를 실현하기 위한 5대 국정목표와 140개 국정과제를 선정해 내일쯤 발표할 예정입니다.

국정과제 마련 작업이 사실상 마무리되면서 인수위는 오는 22일 해단식을 열고 활동을 종료할 예정인데요.

박 당선인도 주요 인선 작업이 마무리되면서 대통령 취임사 등 취임준비에 전념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지금까지 삼청동 인수위원회에서 YTN 박기현입니다.
인기정보
이슈정보
베스트클릭이슈
이시각 주요뉴스

해인사 전각 외벽에 웬 '이교도 기도주문'이?

해인사 전각 외벽에 웬 '이교도 기도주문'이?
경남 합천 해인사의 주요 전각 외벽에서 낙서가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합천경찰서는 해인사 대적광전, 대비로전 등 사찰의 10여 개 주요 전각 외벽에서 이교도의 기도주문으로 보이는 낙서를 발견해 수사하고 있습니다. 낙서는 한자 21자로 구성된 것으로 지난 20일 오후 남성과 여성 2명이 한 명을 망을 보고 한 명은 낙서하는 장면이 CCTV 화면에 포착됐습니다. 경찰은 이 두 ...
  • 인기 뉴스
  • 인기 연예·스포츠
프리미엄클릭
실시간 주요정보
YTN Application
YTN SNS
  • YTN NEWSON
  • YTN NEWS
  • YTN Science
  • YTN Weather
  • YTN Radio
  • YTN Twitter
  • YTN facebook
  • YTN ChatOn
  • YTN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