벳쇼 일본 대사 "특정이슈로 한일관계 파괴 원치 않아"

  • 2013-01-15 19:38
  • 페이스북 보내기
  • 트위터 보내기
  • 네이트온 보내기
  • 마이피플 보내기
  • 뉴스스탠드 설정하기
  • 목록 보기
  • 인쇄하기
  • 폰트크게
  • 폰트작게
벳쇼 고로 주한 일본대사는 독도 문제와 관련해 한일 양국의 어느 누구도 특정 이슈로 한일간 총체적인 관계가 파괴되는 것을 원치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벳쇼 대사는 오늘 아시아소사이어티 코리아센터 강연에서 자신이 영토문제에 대한 일본의 입장을 상세히 설명할 필요는 없다고 본다면서 중요한 것은 우리가 서로 입장차를 이해하고 양국관계를 관리하기 위해 노력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과거사 문제와 관련해서는 일본 총리들은 일본이 특정 시기에 많은 사람에게 큰 피해와 고통을 줬다는 것을 인정해 왔다며, 아베 신조 총리도 이를 공유하는 것을 분명히 했다고 밝혔습니다.

벳쇼 대사는 또 중요한 것은 일본인이 아시아의 다른 국민이 느끼는 바를 깨닫고 양측의 감정을 고려한 관계를 찾고자 노력하는 것이라며, 과잉 정치화하거나 외교적 논란이나 분쟁으로 만들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 언제 어디서나 뉴스가 궁금할 땐 'YTN 뉴스 앱'
[아이폰 APP 다운로드↓] [안드로이드 APP 다운로드↓]




YTN뉴스모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