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美, 남북회담 제의에 부정적 반응
    美, 남북회담 제의에 부정적 반응
    우리 정부가 북한에 군사 회담과 적십자 회담을 동시에 제의한 데 대해 미국은 시기상 적절하지 않다는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습니다.

    숀 스파이서 백악관 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에서, 한국 정부의 대북 회담 제의에 대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반응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트럼프 대통령은 대화를 위한 조건들을 명확히 제시해 왔고, 현재 상황은 그 조건들을 충족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는 미국이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 ICBM 발사 실험 이후 북한과 중국에 대한 압박을 강화하는 상황에서 우리 정부가 북한에 민·군 투 트랙 회담을 제의한 데 대해 불만을 나타낸 것으로 풀이됩니다.

    앞서 미 국무부와 국방부는 우리 정부의 회담 제의가 시기적으로 적절하냐는 질문에 한국에 물어보라며 즉답을 피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