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KAI 비자금 조성 의혹...줄줄 새는 나랏돈
    KAI 비자금 조성 의혹...줄줄 새는 나랏돈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한국항공우주산업, KAI 차장급 직원이 친인척 회사에 일감을 몰아주고 수십억 원을 챙긴 정황이 검찰에 포착됐습니다.

    첫 국산 헬기인 수리온이 결함투성이로 전락한 데엔 다 이유가 있었습니다.

    최재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KAI 인사운영팀 소속으로 외부 용역 계약을 담당하던 손 모 씨는 한국형 기동헬기 수리온과 경공격기 FA-50 개발 외부 용역 회사를 선정하는 업무를 담당했습니다.

    당시 개발 업무를 KAI의 자체 인력만으로는 해결할 수 없을 정도로 과중했던 상황이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손 씨는 이 점을 노리고 2007년 컴퓨터 수리 업체를 운영하던 처남 명의로 설계 용역업체를 차렸습니다.

    그리고는 7년 동안 외부 업체 가운데 가장 많은 물량인 250억 원에 가까운 일감을 몰아줬습니다.

    일감을 몰아받은 이 업체는 직원들의 용역비 단가를 부풀려 비자금을 조성한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한 예로 단순 서무 직원을 설계 감리 업무를 처리하는 최고 직급으로 서류에 올려 월급 800만 원을 준다고 하고선 실제로는 200만 원가량만 지급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용역비가 제대로 지급되는지 점검하는 업무를 손 씨가 담당해 부정 지급 사실도 탄로 나지 않았습니다.

    이렇게 해서 부당하게 챙긴 돈이 118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검찰은 의심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또 손 씨가 차명계좌를 통해 20여억 원을 직접 받아 챙긴 정황도 포착하고 잠적한 손 씨의 신병을 확보하는 데 주력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손 씨의 신병을 확보하는 대로 고위 경영진의 묵인이나 방조 여부, 윗선을 향한 상납을 파헤치기 위해 본격적인 수사에 나설 방침입니다.

    YTN 최재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