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北 영유아·임산부 위해 800만 달러 지원 검토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9-14 17:34
앵커

북한을 향한 경제적 압박을 담은 유엔 안보리 새 대북제재 채택 이틀 만에 정부가 북한 취약계층을 위해 800만 달러를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인도적 지원은 대북 제재와는 구분돼야 하며 정치 상황과 별개로 지원을 계속해 나간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지만 논란이 예상됩니다.

김지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정부가 21개월 만에 대북 인도적 지원 논의를 재개했습니다.

통일부는 북한 취약계층 지원에 쓰일 800만 달러, 우리 돈 90억 6천만 원 정도를 국제기구를 통해 북한에 보내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백태현 / 통일부 대변인 : 다음 주 21일로 예정된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에서 유니세프, 세계식량계획 등 유엔 산하 기구의 요청에 따른 대북 지원 사업에 대해 논의할 예정입니다.]

현재 검토 중인 방안은 아동·임산부 대상 영양 강화 사업에 450만 달러, 유니세프 아동·임산부 대상 백신과 영양실조 치료제 사업에 350만 달러를 각각 공여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다만 구체적인 지원 내용과 추진 시기는 남북관계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추후 결정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북한의 영·유아, 임산부 등 취약계층에 대한 인도적 지원은 남북관계와 무관하게 지속한다는 입장을 견지해왔습니다.

보수 정부가 들어서면서 지원액이 대폭 축소되고 직접 지원도 사라졌지만 국제기구를 통한 지원을 끊지는 않았습니다.

하지만 지난해 북한이 4차 핵실험에 나서면서 이마저도 중단됐습니다.

이번 지원 방안은 강력한 경제 압박을 담은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 채택 이틀 만에 공개돼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움직임과 엇박자를 내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도 나옵니다.

정부는 그러나 미국을 비롯한 많은 나라가 대북 인도적 지원을 계속하고 유엔 제재도 인도적 지원을 막지 않고 있다며 앞으로도 정치적 상황과는 무관하게 북한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을 계속한다는 방침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YTN 김지선[sunkim@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