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정부 "제재·대화 모두 동원해 비핵화"‥北 "남한은 빠져라"
    정부 "제재·대화 모두 동원해 비핵화"‥北 "남한은 빠져라"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신임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취임 일성으로 제재와 대화를 모두 동원해 북한 비핵화를 이뤄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북한은 핵 문제에 대해서는 참견하지 말라며 우리 정부를 밀어내고 있습니다.

    이선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강경화 장관은 북한 핵과 미사일 문제가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다면서, 우리가 주인의식을 갖고 능동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강경화 / 외교부 장관 (취임식) : 도발에는 단호히 대응하되, 제재와 대화를 모두 동원해 북한의 비핵화 이끌어내야 합니다.]

    열흘 앞으로 다가온 한미 정상회담을 의식한 듯, 우리 외교와 안보의 뿌리이자 바탕인 한미 동맹을 더욱 굳건하게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고도 했습니다.

    국제사회 대북 제재에는 계속 발맞추지만, 남북 관계는 남북 관계대로 풀어나가겠다는 정부 기조를 재확인한 겁니다.

    하지만 북한은 핵 문제는 북미 사이의 일이라며, 남한은 빠지라고 주장하고 나섰습니다.

    여러 대외 매체를 동원해, 자신들의 핵무기는 미국의 대북 적대시 정책과 침략 협박의 결과물로, 남북 사이에 논할 문제가 아니라고 했습니다.

    또, 남한 당국이 자신들의 핵 포기를 전제로 대화나 협력을 이야기하지만, 부질없는 망상일 뿐이라고 우리 정부 대북 정책 기조를 깎아내렸습니다.

    북한이 안보 문제에서 남한을 배제하는 이른바 '통미봉남' 전술로, 우리 정부 대북 정책 전환을 끌어내려는 의도가 있어 보입니다.

    아울러, 문재인 대통령이 6·15 남북 정상회담 기념 축사를 통해 도발 중단하면 조건 없이 대화하겠다고 밝힌 데에 간접적으로 거부 의사를 나타낸 것으로도 풀이됩니다.

    통일부는 6자회담에 6개국이 참가하는 것에서 볼 수 있듯, 북핵 문제는 북미 간 문제가 아니라 국제사회의 문제이자 우리 정부가 당사자라며 북한 주장을 반박했습니다.

    YTN 이선아[leesa@ytn.co.kr]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