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국회 운영위가 뭐길래?..."조국 소환" vs "위원장 교체"
    국회 운영위가 뭐길래?..."조국 소환" vs "위원장 교체"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정부의 인사 검증을 둘러싼 여야 갈등이 국회 운영위원회를 둘러싼 기싸움으로 번지고 있습니다.

    일반인들에게는 생소한 국회 운영위가 인사청문회 국면에서 왜 논란의 중심이 되고 있는지 전준형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기자

    [우상호 / 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지난해 9월) : 우병우 민정수석이 반드시 참석해야 한다는 점을 우리 위원회 결의로 청와대에 요구할 것을 요청합니다.]

    [정진석 / 전 새누리당 원내대표 (지난해 9월) : 우리가 위원회 결의로 기관 증인에 대한 출석을 요구하고 만약 불출석한다면 법에 따른 제재를 가하면 되는 거지….]

    최순실 씨 국정농단 사태가 불거진 지난해 9월, 국회 운영위원회에서 벌어진 공방입니다.

    국회와 대통령 소속기관을 담당하는 상임위원회인 운영위원회의 가장 큰 역할은 사실상 청와대 감시입니다.

    문재인 정부 들어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 사퇴로 청와대 인사 검증 부실 논란이 일자 야당이 다른 상임위를 거부하면서도 운영위만은 소집하겠다고 고집하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정우택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당분간 오늘부터 하는 상임위 활동에 대해서는 응하지 않기로 얘기했습니다. 다만 운영위 문제는 내일 소집돼야 한다….]

    하지만 여당은 운영위 구성이 잘못됐다면서 위원장직부터 내놓으라고 요구하고 있습니다.

    국회 운영위원장은 관례적으로 여당 원내대표가 맡아왔는데, 지난 대선 이후에도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가 위원장직을 유지하면서 정부 발목잡기용으로 이용하려 한다는 겁니다.

    [우원식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국회를 정상화하려면 운영위원장은 여당 원내대표가 하는 게 합당한 일이거든요. 국회가 지금까지 그렇게 운영돼왔고. 운영위원회가 국정을 발목 잡는 용도로 쓰여서는 안 된다는 게 저희 입장입니다.]

    이에 반해 자유한국당은 국회법에 상임위원장 임기가 2년으로 보장돼있는 만큼 위원장직을 양보할 생각이 없다는 입장입니다.

    지난해 20대 국회 원 구성 당시 여당이었던 새누리당은 운영위원장을, 원내 제1당이었던 민주당은 국회의장을 가져가기로 합의했습니다.

    대통령 탄핵 사태로 예상치 못한 시점에 여야가 뒤바뀐 여파가 청와대 감시 권한을 가진 운영위원회 쟁탈전으로 번지고 있습니다.

    YTN 전준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