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문 대통령·원내대표 오찬..."내년 6월 반드시 개헌"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5-20 10:25
앵커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원내대표가 취임 9일 만에 오찬회동을 가졌습니다.

문 대통령은 내년 6월까지 반드시 개헌을 하겠다고 밝혔고, 야당은 국회가 개헌 논의를 주도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박광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5당 원내대표가 만난 자리에서 화두는 단연 개헌이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대선 전 공약대로 내년 6월 지방선거에 맞춰 반드시 개헌하겠다고 여야 원내대표 앞에서 다시 한 번 약속했습니다.

국회 안에서 의견이 일치되지 않더라도 국민적인 합의가 이뤄진 부분부터 투표에 부치겠다는 구상도 밝혔습니다.

국민의 다양한 의견이 제대로 표출될 수 있도록 선거 제도 개편 필요성까지 언급했습니다.

야당은 일단 문 대통령의 개헌 의지 자체는 높이 평가했습니다.

다만 개헌 주체는 청와대나 정부가 아닌 국회가 되어야 한다며 선을 그었습니다.

[정우택 / 자유한국당 당 대표 권한대행 : 국회에 개헌특위가 만들어져 있으니까 정부에서 구태여 개헌특위를 만들어 갈 필요가 있겠느냐 이런 말씀을 드렸습니다.]

대선 전 민주당을 뺀 나머지 당은 이미 분권형 대통령제에 대해 어느 정도 합의를 봤습니다.

문 대통령은 평소 4년 중임제 대통령제를 선호해왔기 때문에 이 부분이 큰 쟁점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김동철 / 국민의당 당 대표 권한대행 : 권력구조는 선택의 범위가 넓어지는 거에요. 선거구제 개편이 되게 되면 대통령 중임제에서 권한축소형 대통령제, 분권형 대통령제까지 선택지가 넓어진다고 볼 수 있습니다.]

또 이번 회동에서 문 대통령은 사드 관련 문제는 특사 활동의 결과와 정상회담 등을 고려해 신중하게 접근하겠다 밝혔습니다.

주요 대선 공약인 공공 일자리 확충을 위한 예산 추가 편성을 놓고도 오랜 시간 대화가 오갔습니다.

청와대와 국회는 여·야·정 국정 상설협의체 구성에 사실상 합의했습니다.

개헌과 사드 등 의견이 대립하는 문제를 풀기 위한 최소한의 틀이 마련되는 셈입니다.

YTN 박광렬[parkkr0824@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