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유쾌한 정숙 씨'의 특별한 '요리 내조'
    '유쾌한 정숙 씨'의 특별한 '요리 내조'

    동영상시청 도움말

    어제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지도부의 첫 회동이 있었죠.

    김정숙 여사는 여야 지도부에 손수 만든 인삼정과와 손편지를 전해 내조를 톡톡히 했습니다.

    [박수현 / 청와대 대변인 : 디저트는 한과와 여사님이 손수 준비하신 인삼 정과를 대접했습니다. 이후에 역시 여사님께서 손수 인삼과 꿀, 대추즙을 열시간 가량 정성스럽게 졸여서 만든 인삼정과를 협치를 의미하는 조각포에 직접 싸서 각 원내대표들에게 손편지와 함께 전달했습니다. 이 손편지에는 "귀한 걸음 감사하다. 국민이 바라는 대한민국을 만드는 데 함께 노력하자"는 메시지가 담겨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김정숙 여사의 요리 내조는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

    평소에도 대통령의 지인들을 집으로 초대해 요리를 대접할 정도로 솜씨가 뛰어난 것으로 알려져 있죠.

    2015년 문 대통령이 새정치민주연합 대표이던 시절 당내 갈등이 심했을 때, 최고위원들을 집으로 초대해 음식을 대접하고, 손편지를 선물했다는 일화는 널리 알려 있습니다.

    당시에는 전복볶음, 송이소고기구이, 더덕구이, 대게찜 등 한정식 정찬에 버금가는 음식을 손수 준비했다고 하네요.

    김 여사의 식사 대접은 정치인에 한정되지 않았습니다.

    얼마 전, 홍은동 사저 앞으로 찾아왔던 민원인, 기억하시나요.

    배고프다고 호소하는 민원인의 손을 덥썩 잡고는,"라면이라도 먹고 가시라"면서 집 안으로 안내했는데요.

    족발과 비빔국수, 방울 토마토 등을 대접했다는 후문이 전해졌습니다.

    이처럼 김정숙 여사는 '유쾌한 정숙 씨'라는 별칭답게 안팎으로 유쾌한 요리 내조를 펼치고 있습니다.

    김 여사의 정성스러운 내조가 청와대와 국회의 협치는 물론, 국민과의 소통에도 도움이 되기를 기대해 봅니다.